대전시, 사회적경제혁신타운 현장 점검…종합적 방향 점검
기사입력: 2020/08/03 [22:1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3일 오후 2시 사회적경제혁신타운이 조성될 구)충남보건환경연구원에서 전문가들이 제안한 의견을 다시 한 번 의논하고 종합적인 방향을 점검했다.

이날 현장점검은 이성규 시민공동체국장 등 6명이 참석해 대전의 사회적경제를 이끌 혁신타운 조성 계획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기존건물을 철거하고 창업과 성장 기능을 갖춘 시설을 신축해야 한다는 공공건축가 등 전문가의 의견에 따른 것이다.

대전시 총괄건축가 및 공공건축가는 약 3,306㎥의 부지 중앙에 건축물이 위치한 점과 건물 내 많은 기둥으로 가변적 공간 활용이 현저히 떨어진다는 점, 지하공간의 협소로 기계설비가 어렵다는 점과 보존가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철거하는 방향을 설정했다.

이날 이성규 시민공동체국장은 현장을 돌아보고 전문가들의 의견을 조성연구용역에 반영해 공공건축 심의 및 부지매입, 실시설계 등 절차를 빠르게 진행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 국장은 아울러 얼마 전 개관한 ‘대전창업허브’를 둘러보고 공간배치 및 운영방법 등을 꼼꼼히 확인했으며 지난달에는 타운 조성 용역사와 함께 서울창업허브도 다녀왔다.

대전시 이성규 시민공동체국장은 “대전의 사회적경제혁신타운은 지역의 빈부격차에서 오는 갈등구조를 풀어내고 함께 살아가는 사람중심의 혁신성장 전진기지가 될 것”이라며 “대전을 사회적경제 중심도시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사회적경제혁신타운은 산업부 국비 지원 사업으로 총 323억원이 투입되며 지난 4월 말 최종 선정됐다.

제252회 임시회 시민공동체국 업무보고 시에 홍종원 행정자치위원장 및 문성원 위원 등 많은 위원이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사회적경제과는 현재 추진되고 있는 제3회 추경에 부지매입비 및 실시설계비, 감리비를 요구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