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유성구, 추석 앞두고 임신부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지원
기사입력: 2020/09/20 [10:4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 유성구(구청장 정용래)가 이번 추석명절은 방역상 중요한 시기라고 판단하고 특히 감염에 취약한 관내 임신부를 대상으로 마스크 지원을 결정했다.

 

구는 자체 재난안전기금을 활용해 비말차단용 마스크 4,225매를 확보하고, 오는 21일 관내 임신부 845명에게 마스크 5매씩과 사회적 거리두기 안내문을 등기우편으로 발송한다.

 

임신부 대상 마스크 지원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구는 지난 3월에 1인당 2매씩, 지난 4월 1인당 6매씩, 지난 6월 1인당 5매씩, 지난 8월에도 1인당 5매씩을 지원해 현재까지 관내 임신부를 대상으로 총 22,984매의 마스크를 지원했다.

 

정용래 유성구청장은 “이번 추석명절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 친지 방문, 여행 등 지역 간의 이동 자제를 권고하고 있다”면서, “감염에 취약한 임신부는 산부인과 진료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외출을 자제해 산모 뿐 아니라 태아의 건강도 지켜달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