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서부발전, ‘어촌마을 사용설명서’ 제작 지원
기사입력: 2020/11/23 [22:27]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태안=뉴스충청인]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지난 11월 20일(금) 국민디자인단 활동의 일환으로 ‘청산마을 사용설명서’ 제작을 지원했다.

 

태안군에 위치한 어촌마을인 청산1리는 마을주민의 경제적 자활과 이주민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해 마을의 정주여건 개선뿐만 아니라 마을공동체 회복이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서부발전은 올해 2월부터 태안군, 한양여대, 어촌어항공단, 충남어촌특화지원센터 등과 함께 지역공동체 회복에 나섰고, 청산1리에 거주하는 귀어⋅귀촌인과 예비 귀어⋅귀촌인을 위한 마을설명서를 제작하게 됐다.

 

특히 워커힐호텔 최주연 요리사와 협력해 청산마을의 특산물인 감태, 바지락, 낙지 등을 활용한 음식요리법을 개발했다. 특히 요리과정을 담은 레시피북을 만들어 지역 특산물의 판로개척과 음식을 통한 관광자원 개발에 나설 계획이다. 이번 사업으로 주민들의 소득증대와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된다.

 

‘마을사용설명서’에는 청산1리의 역사, 행정, 마을 공동체 운영, 지역방언, 마을 회의 문화, 태안 탐방시설, 마을 발전 방향, 연간 교육일정 등 주민들의 생활과 관련된 내용들이 담겨 있다.

 

구체적으로는 ▲갈등관리 시스템 ▲의견청취함(갈등이 생길 땐 어떻게 해야 해요?) ▲마을 주요회의(우리 마을회의 이렇게 참여 하세요) ▲정착 도우미 멘토제(귀어⋅귀촌인분들의 정착을 위해 우리가 함께 합니다) ▲원주민이 제작한 우리마을지도(우리 마을에는 이런 분들이 살고 있어요) ▲경제활동(농어촌활동, 어촌계활동, 공동어장활용 방안) ▲특산물 레시피(지역을 오감으로 느껴 봐요) 등이 설명돼 있다.

 

향후 서부발전은 어촌어항공단과 협력해 전국의 어촌특화지원센터와 귀어귀촌센터에 청산마을 사례를 전파, 이 같은 활동이 확산될 수 있도록 지원해나갈 계획이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고령화로 인한 어촌마을의 소멸을 방지하고, 지속가능한 경제적 자립기반 마련을 위해 귀어⋅귀촌인들의 정착을 돕는 마을사용설명서와 레시피북을 제작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에 맞춤형 지원을 통해 상생 발전하는 서부발전이 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