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충남연구원과 교통 분야 리빙랩 방식 ‘제2차 온라인 정책토론회’ 개최
기사입력: 2021/01/12 [21:0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천안=뉴스충청인] 충남 천안시는 12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충남연구원과 2030 천안시 장기발전계획 재정비에 앞서 리빙랩 방식을 활용한 교통 분야 온라인 정책토론회를 개최했다.

교통을 주제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열렸다.

시민 28명은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온라인으로 참여하고 관련 전문가 및 공무원 등 17명은 현장에 참석했다.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슈퍼컴퓨팅응용센터 정희진 박사가‘빅데이터가 만드는 천안시 대중교통의 미래’ 주제발표를 했으며 종합토론이 이어서 이뤄졌다.

시는 지난해 11월 같은 방식으로 스포츠·노인복지 분야 정책토론회를 진행해 노인 및 스포츠 복지 힐현을 위한 공간 데이터 분석과 정책적 제언을 수렴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연구원의 연구 결과만을 활용한 일방적 계획 수립이 아닌 실생활에서 시민들이 주체적으로 도시 문제를 해결하고 소통의 단계를 거쳐 내실있는 장기발전계획을 수립한다는 점에서 이번 토론회의 의미가 깊다”며 “시민 참여형 2030 천안시 장기발전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안시는 향후 중간·최종보고회를 거쳐 시민 의견을 최종 수렴한 장기발전계획을 재정비하겠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생활 실험실’이라고도 불리는 리빙랩은 삶의 현장을 실험실로 삼아 시민들이 주도적으로 지역 문제점을 제시하고 같이 해결 방법을 제안 및 계획을 수립해 나가는 공공-민간-시민 협력체계 모델이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