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지난해 수산식품 수출 1억1789만 달러…경제 효과 ‘톡톡’
기사입력: 2021/01/25 [21:1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 지난해 수산식품 수출액이 사상 최대인 1억 1789만 달러를 달성한 가운데, 이에 따른 지역경제 생산 유발 효과가 2023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충남도는 25일 ‘2020년 충남도 수산식품 수출 현황’ 및 ‘수산식품 수출액 증가에 따른 경제적 효과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도내 수산식품 수출 현황에 따르면, 수출액은 1억 1789만 달러로 9452만 달러를 기록한 2019년 대비 2337만 달러 증가했다.

가장 많이 수출한 품목은 조미김 등 기타수산가공품으로 수출액 8922만 달러를 돌파해 수산식품 전체 수출액의 75.7%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증가율은 190.8%에 이른다.

품목별로 보면, 기타 수산가공품 8922만 달러 김 2225만 7000달러 기타 수산물 153만 3000달러 어육 129만 3000달러 미역 111만 3000달러 기타 조개 108만 8000달러 기타 해조류 23만 달러 넙치 18만 4000달러 어류 통조림 15만 4000달러 기타 81만 4000달러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시·군별로는 홍성 6980만 4000달러 보령 1694만 6000달러 당진 1271만 2000달러 서천 1247만 7000달러 태안 216만 달러 공주 23만 7000달러 등의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 3785만 9000달러 미국 2768만 2000달러 대만 618만 1000달러 일본 448만 6000달러 러시아 439만 5000달러 호주 417만 3000달러 필리핀 384만 5000달러 태국 365만 달러 홍콩 351만 달러 캐나다 317만 5000달러 기타 1893만 달러 순으로 확인됐다.

특히 수산식품 수출국은 통계가 작성된 2000년 13개국에서 지난해 56개국으로 확대됐고 수출 품목도 9개에서 23개로 늘어나는 등 수출 다변화와 급격한 성장이 눈에 띄었다.

충남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수산식품 수출액 1억 1789만 달러 달성으로 거둔 지역경제 생산 유발 효과는 2023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586억원, 고용 유발 효과는 2540명이다.

지역 외 파급효과를 합산한 우리나라 전 지역에서의 생산 유발 효과는 총 3187억원, 부가가치 유발 효과는 987억원, 고용 유발 효과는 3705명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충남연구원은 지역 특산품인 조미김 등을 중심으로 한 다양한 상품 개발, 도내 관련 기업을 중심으로 한 해외 소비처 확대 정책 등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조원갑 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성과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시장 진출이 어려운 상황에서 전국 수산식품 수출량이 전년 대비 7.7% 감소한 가운데 달성한 의미 있는 성과”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해 수출 성과 및 경제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수산식품을 활용한 수출 상품을 개발하고 관련 산업을 육성해 오는 2026년 수산식품 수출 3억 달러 시대를 열 계획”이라며 “도내 수산식품 산업의 성장과 수출량 증가를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