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발전 신보령건설본부, 발전연료용 유연탄 운반선 최초 입항식 개최
기사입력: 2015/09/21 [23:29]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인

[보령=뉴스충청인] 한국중부발전(주)(사장직무대행 이정릉)은 21일 충남 보령시 주교면에 위치한 신보령화력건설본부 내 연료하역부두에서 중부발전 임직원, 협력기업 및 선사(삼선로직스) 관계자 등 약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신보령화력발전소 1,2호기용 유연탄 운반선의 최초 입항식을 가졌다.

신설된 신보령 연료하역부두에 처음으로 입항하는 유연탄 운반선 ‘신룬호’는 7만5000톤급 선박으로 호주 Darlymple Bay에서 선적을 완료하고, 9월4일 출항해 9월19일 신보령 연료하역부두에 첫 접안을 성공했다.

신보령화력건설본부(본부장 황순홍)는 국내 최초 100만㎾급 국산화발전소로서 2개 호기가 건설 중이며, 1호기는 2016년 6월, 2호기는 2017년 6월에 각각 준공될 예정이다.

신보령화력 발전소에 사용될 유연탄은 1호기당 1만톤/일, 연간 약 3백만톤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며, 향후 신보령 연료하역부두를 통해 안정적으로 수급될 전망이다.

이정릉 한국중부발전 사장직무대행은 기념사를 통해 “이제 안정적인 연료공급이 가능해진 만큼, 향후 완벽한 시운전을 거쳐 신보령화력발전소 건설을 성공적으로 완수해, 지역경제의 심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당부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