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의회 김대영 의원,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조례 대표발의
기사입력: 2019/08/23 [20:1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의회는 김대영 의원(계룡)이 대표발의한 ‘충청남도 일본 전범기업 공공구매 제한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조례안은 대일항쟁기 우리 국민을 강제 동원해 생명과 신체, 재산 등의 피해를 끼쳤음에도 공식적인 사과나 배상을 하지 않는 일본 전범기업의 생산 제품에 대해 공공구매를 제한하는 사항을 규정하고 있다.

 

조례안에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 대상기관과 금액 ▲일본 전범기업 제품 공공구매 제한에 따른 충남도지사 책무 등이 담겼다.

 

김대영 의원(계룡)은“일본 전범기업이 만든 제품의 공공 구매를 지양해 우리 민족 자존심을 세우고 올바른 역사 인식 확립에 이바지하려는 취지로 조례를 발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일본 제품 사용을 공공에서 제한하다 보면 한일 관계가 냉각될 것이란 우려가 있지만, 제한 대상은 모든 일본 제품이 아닌 일본 전범기업이 생산한 제품”이라고 덧붙였다.

 

이 조례안은 오는 27일부터 열리는 제314회 임시회에서 심의된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