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소방본부, 수소전기차량 활용 소방서 순회교육 추진
기사입력: 2019/08/23 [20:5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소방본부는 수소전기자동차 화재 대응을 위한 화재·구조·구급대원 특별 교육을 실시한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특별 교육은 도내 수소전기자동차가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수소전기자동차는 120대에 불과하지만, 올해 중으로 350대가 추가로 보급될 계획으로 알려졌다.

문제는 수소를 연료로 하는 만큼, 누출 시 화재와 폭발의 우려가 높다는 점이다. 실제 차량에 설치된 고전압 배터리와 고압수소탱크는 화재 시 폭발 위험성이 있다는 게 소방본부 관계자의 설명이다.

따라서 소방본부는 지난달 수소전기자동차 화재대응을 위한 대책을 수립, 현장대원들에 대한 특별교육을 추진 중이다.

지난 22일에는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도내 16개 소방서 현장대응팀장, 구조구급센터장, 안전센터장 등 현장지휘관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교육을 실시했다.

소방본부는 내달까지 수소전기차를 활용해 소방서 순회 교육을 병행한다는 계획이다.

교육은 수소전기자동차의 구조 및 작동원리 수소탱크 저장 안전시스템 차량 절단 영역 및 고전압 시스템 화재특성 및 위험요인과 진압대책 등이다.

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현장대원들에 대한 반복적인 교육과 훈련을 통해 수소전기자동차 화재대응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소전기자동차는 수소와 산소를 반응시켜 얻어진 전기로 모터를 움직여 주행하는 자동차를 말한다. 1회 충전으로 최대 600㎞가량을 주행 할 수 있어 기존 친환경 자동차 대비 주행거리가 길어 소비자의 눈길을 끌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