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충남지사, 대통령에 “중국 유학생 특단 관리 필요” 건의
기사입력: 2020/02/23 [20:5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양승조 충남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한 대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했다.

 

양 지사는 23일 도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 수습본부 영상회의’에 참석, 문 대통령에게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한 대학교 개강 연기를 요청했다.

 

도에 따르면 중국 유학생은 지난해 4월 1일 기준 7만 1067명으로, 이 가운데 지난해 12월 1일부터 올해 2월 4일까지 중국에서 입국해 체류 중인 유학생은 1만 9022명이다.

 

나머지 5만 2046명은 중국 등에서 추가로 입국할 것으로 예상, 추가 감염 확산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따라서 지역사회 감염 예방을 위해 교육부에서 대학 개강을 추가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 양 지사 건의의 주요 골자이다.

 

양 지사는 “개강 연기가 어려울 경우 교육부 지침으로 입국 예정자 집단 수송 및 기숙사 격리조치 의무화가 필요하다”며 “기숙사가 부족할 시 국가시설 및 공공기관 등을 활용해 2주간 격리 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양 지사는 또 대구 출신 입영예정자에 대한 입영 연기 조치를 통해 감염 활로를 완벽 차단해야 한다는 내용도 건의했다.

 

양 지사는 “충남에서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는 대구 거주 군인으로, 업무차 계룡시를 방문했다가 확진판정을 받았다”며 “지역사회는 이미 감염에 대한 불안이 가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또 “논산에 있는 육군훈련소 내 집단 발병 예상이 우려된다”며 “감염위험성이 있는 입영 예정자에 대한 입영 연기 조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양 지사는 이와 별개로 “역학조사관 및 공중보건 인력을 추가 선발해 달라”며 “현재 충남 15명 등 각 시도가 대구·경북 지역에 공중보건의를 파견·지원하고 있어 대규모 확진자 발생 시 대응인력 부족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날 시도지사 등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출퇴근 유연제(시간조정) △각종 집회 일시적 중단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 및 지원 △최첨단 의료시설 공유 등을 건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와 지자체, 방역당국과 의료진, 나아가 지역주민과 전국민이 혼연일체가 되어 총력 대응해야 하는 중차대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감염병 전문가들의 권고에 따라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 단계로 올려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한다”며 “콘트롤 타워를 국무총리 주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해 범부처 대응 및 중앙정부와 지자체의 지원 체계를 한층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