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대규모 투자사업 신속집행으로 경제 회복 총력
기사입력: 2020/04/08 [22:3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8일 오후 코로나19 대응 경제살리기 40대 과제 추진상황 등을 점검하기 위한 제3차 비상경제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급 등 8개 재정사업에 대한 신속한 전달체계 구축과, 100억원 이상 15개의 대규모 투자사업의 조기집행 상황을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이날 각 실·국장은 피해업종 긴급 지원, 취약계층 긴급 복지 등 사업별로 수혜대상, 신청서류 및 방법, 선정, 집행 등의 추진체계를 보고했다.

아울러 긴급지원사업 사전홍보를 통해 모든 재정지원사업이 빠짐없이 시민들에게 지원되도록 하고 1일 평균 8,000여건이 접수되고 있는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역시 신속하게 처리되도록 할 예정이다.

특히 긴급지원 전달과정에서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8대 지원시책을 수록한 디지털 앱을 구축해, 정보를 적시에 실시간 전달하고 정보소외로 인해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는 정보취약계층을 도와줄 수 있는 방안도 강구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재정조기 집행을 통한 경제활성화를 위해 100억원 이상 대규모 투자사업에 대한 추진상황을 점검했고 4.8 현재 총사업비 4,499억원 중 1,626억원이 집행됐으며 그 중 보상비 1,265억원, 건설사업 361억원으로 파악됐다.

대전시는 이날 회의를 통해 실·국별 사업 공정별 진행상황과 집행실적을 집중 관리하고 신속집행 간소화 지침을 적극 활용해 사업의 추진력을 높이기로 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이 날 회의에서 “이번 긴급지원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사각지대가 있는지 살펴야 하며 하루속히 이분들에 대한 지원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금년도 예산에 대해 강력한 세출예산 조정으로 추가 사업비를 확보 해달라”고 당부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