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금산을지병원 리모델링 통해 노인복지 서비스 시설 운영
기사입력: 2020/09/17 [20:2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금산=뉴스충청인] 충남 금산군에 도심 흉물로 방치돼 있던 금산을지병원 건물이 새 단장된다.
 
금산군에 따르면 ‘금산을지병원 리모델링사업’이 국토교통부 2020년 도시재생 인정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을지병원을 활용한 ‘금산행복드림센터 조성’ 목적으로 금산군에서 정부 공모사업으로 신청했고 사업의 타당성을 인정받아 낙점 받았다.

노인복지 서비스를 위한 거점형 생활SOC 조성과 주변 환경 개선을 목표로 기획됐으며 전략적인 행정지원 노력에 힘입어 긍정적 성과를 얻어냈다.

방치돼 있던 폐병원 노후건축물은 친환경 마감재 및 고효율 자재 사용으로 에너지절감 친환경 시설로 거듭나게 된다.

건물 리모델링 외에도 스마트 공영 주차장 조성, 주민쉼터 등을 조성해 원도심 기능회복과 주민중심 공간으로 탈바꿈한다.

여기에는 국비 50억원을 포함한 176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되며 완공은 2022년까지다.

도시재생 인정사업은 전략계획 수립지역 내에서 추진하는 점단위 사업에 대해 활성화계획 수립 없이 재정·기금 등 정부지원을 실시하는 제도다.

도시재생에 관한 특별법에서 요구하는 일정 요건을 충족하고 그 사업내용이 전략계획의 생활권별 재생방향에 부합하는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문정우 군수는 “금산행복드림센터 조성사업은 노인복지인프라·일자리·문화·건강·커뮤니티 강화를 통해 지역 공동체 및 상권 활성화를 기대할 수 있다”며 “주민들의 삶의 질 향상 및 복지서비스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성공적인 마무리와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