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5개 자치구와 홍수 등 재난대비 지하차도 시설개선 나서
기사입력: 2020/09/17 [22:49]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와 5개 자치구가 지난 7월 말 집중호우로 인한 도심 침수 사례 예방에 나서기로 했다.

 

특히, 사망사고가 발생한 지하차도 시설개선을 위해 구별 1억 원을 투입해 기능보강에 나선다.

 

대전시와 5개 자치구는 17일 오후 2시 30분 제11회 시구정책협의회 영상회의를 개최했다.

 

대전시 서철모 행정부시장 주재로 5개 자치구 부구청장이 참여한 이날 회의는 동구가 건의한 ‘지하차도 배수펌프장 유지관리에 관한 경비 지원요청’과 ‘착한 임대인 지방세 감면 하반기 연장 협조’ 등 5건의 현안에 대해 집중 논의했다.

 

지하차도 배수펌프장 기능개선은 현재 자치구 예산으로 유지관리만진행되고 있어 재난에 대비한 기능개선은 어려운 상황으로, 시는 우선 구별 1억 원을 지원해 긴급한 기능개선에 나서기로 했다.

 

착한 임대인 지방세 감면은 하반기에도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어려움이 크고, 정부도 착한 임대료 세액공제 연장을 검토하는 만큼 어려운 지역경제를 고려해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을 대상으로 최대 50%의 지방세를 감면하기로 뜻을 모았다.

 

상반기의 경우 임대인 613명에 대해 2억 6,600만 원의 지방세를 감면해 1,004명의 소상공인들이 임대료 인하 혜택을 받은 바 있어 하반기에도 비슷한 수준의 정책효과가 기대된다.

 

이밖에 시 환경에너지종합타운으로의 재활용 잔재물 반입 허용량 조정과 자치구 파견ㆍ용역 분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과 관련된 안건들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대전시 서철모 행정부시장은 “코로나19가 계속되며 많은 시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시와 자치구가 힘을 모아 주요 정책을 신속히 추진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