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치유 플러스 관광’ 국내 최고의 해양치유센터 건립 적극 홍보
기사입력: 2020/10/22 [20:0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태안=뉴스충청인] 서해안권 유일의 해양치유센터를 조성 중인 충남 태안군이 해양치유산업의 선도 도시 입지를 굳히기 위한 적극적인 홍보 활동에 나섰다.

태안군은 ‘건강치유와 관광산업이 결합된 해양자원을 보유한 해양치유 도시 태안’을 널리 알리고자 홍보 팸플릿 2천부를 제작했다.

팸플릿에는 ‘해양치유·해양치유산업의 정의’ 및 ‘해외의 해양치유 사례 등’의 기본적인 정보를 비롯 천혜의 자연환경도시 태안 국내 최고의 해양관광도시 태안 풍부한 해양치유 자원 보유 태안 등 ‘국내 최고의 해양관광도시 태안’을 알리는 내용과 함께, 태안의 대표 해양치유자원인 피트 갯벌 해염 해사 해송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이와 함께,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 사업비 340억원을 들여 남면 달산포 일원에 해수풀 해양치유자원 활용 테라피 시설 장기해양치유 숙박시설 재활 트레이닝실 명상·요가실 등이 들어서는 ‘태안 해양치유센터’를 자세히 소개했다.

또한, 앞으로 체류형 치유프로그램 FAST-Healing 프로그램 체험형 치유프로그램 지역민 건강증진프로그램 등 다양한 소비층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각종 프로그램을 적극 개발하고치유·휴양·체험·관광이 연계된 해양신산업 육성으로 국민의 건강증진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동시에 해결하는 ‘신해양관광도시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가세로 태안군수는 “태안은 다른 지역보다 희소가치가 높고 우수한 해양치유자원을 다량 보유하고 있다”며 “앞으로 해양치유자원 활용에 대한 전략연구를 통해 태안만의 특화된 해양치유 프로그램 개발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해양치유산업은 태안의 백년 미래를 책임질 매우 중요한 신해양사업”이라며 “태안 해양치유센터가 국민 건강을 증진하고 지역 일자리 창출 등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되는 만큼,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전 공직자가 합심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