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지역화폐 온통대전으로 더 많은 취약계층 혜택받아야
기사입력: 2020/10/26 [22:2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26일 주간업무회의에서 다음달 온통세일을 앞두고 지역화폐 온통대전이 보다 많은 취약계층과 고령층에게 경제혜택을 줄 수 있도록 가입대상자 확대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5월 온통대전 출시 후 단기간에 가입자 40만명, 판매액 5,000억원을 넘어서며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보탬이 됐다”며 “하지만 아직 정보를 접하지 못해 온통대전 이용 못하는 시민에게 알릴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특히 허태정 대전시장은 “온통대전으로 소비가 촉진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주는 것도 중요하지만 취약계층과 고령층 등 경제혜택이 더욱 필요한 대상이 더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를 강화하라”며 “이와 함께 지역화폐에 정책기능을 강화해 지역공동체에 기여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이 강구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 상생발전을 담보할 권역통합을 구체화하는 방안과 시 역할정립을 강조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올해 국정감사에서 전국적인 권역별 통합론이 자주 거론됐고 실제 대구·경북은 구체적으로 진행되는 상황”이라며 “우리도 대전과 세종은 물론 충남·북까지 포괄하는 지역협력 광역경제권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허태정 대전시장은 “우선 지역 간 협의체를 구성하고 실행과제를 마련할 수 있도록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또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오는 핼러윈데이가 코로나19 재확산의 단초가 되지 않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젊은층에서 핼러윈데이를 즐기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이번 주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경찰과 협조해 주요 거리와 유흥지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방역대책을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