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온통세일 전국 최대 13% 소상공인 매출 증대 효과
기사입력: 2020/11/24 [22: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가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11월 한 달간 대전 전역에서 추진하는 온통세일 효과가 가시적인 데이터로 분석됐다.

한국신용데이터에 따르면 대전지역 소상공인 매출액이 온통세일 시작 전 주 대비 온통세일 기간 중 13% 증가했다.

또한, 전년 동기 매출액과 비교하더라도 0.44% 매출이 증가해, 특·광역시 중 유일하게 코로나19 발생 전 수준으로 회복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시가 온통대전과 연계해, 대전 전역에서 다양한 분야의 대규모 세일 행사를 기획, 적극적으로 추진한 결과로 타 지자체 데이터와 비교해보면 효과는 더욱 뚜렷해진다.

서울 3.6.%, 인천 5.4%, 대구 0.8%, 광주 0.8% 등 동 기간 중, 온통세일 만큼 강력한 매출 증대 효과를 보인 지자체는 없다.

또한, 대전시에서 10월 19일부터 23일까지 실시한 정례 시민 여론조사에서도 온통대전 사용으로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응답자의 60.2%가 온통대전을 사용하면서 기존 대비 소비활동이 늘었다고 응답했으며 이 중 65.8%는 10~30만원의 소비가 늘었다고 답해, 온통대전이 지역 내 소비활동 증대에 효과적인 역할을 하고 있음을 나타냈다.

아울러 응답자의 96.4%가 온통대전을 잘 알고 있거나 들어본 적 있다고 답해 온통대전의 인지도가 매우 높음을 보였고 특히 82.8% 응답자가 온통대전 사용에 만족한다고 답해 온통대전이 지역경제 브랜드로써의 입지를 다지고 있음을 확인했다.

이와 같은 효과를 확대하기 위해 시는, 국비 904억원을 확보해 내년 1조 3천억원의 온통대전 발행을 준비하고 있으며 코로나19의 재확산을 대비해 온통대전몰, 온통대전 배달플랫폼, 동네시장 장보기 서비스 등 다양한 비대면 매출지원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대전시 고현덕 일자리경제국장은 “온통세일과 온통대전이 지역 소상공인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것이 객관화된 사실로 되고 있다”며 “온통대전 이용에 소외되는 분이 없도록, 보다 다양하고 쉬운 홍보를 추진하고 정책기능 강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