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먹는물 공동시설 라돈 저감방안 마련 최종보고회
기사입력: 2020/11/24 [22:32]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24일 오후 4시 대전시 통합방위종합상황실에서 박월훈 시민안전실장 주재로‘먹는물공동시설 라돈 저감 방안 마련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는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을 비롯해 관련 전문가, 용역사, 관계공무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최종 추진상황 보고 자문, 질의답변과 의견수렴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용역은 금년 4월부터 시작해 라돈이 검출되는 비상급수시설에 대해 근본적인 원인을 해결하기 위해 시민 이용실태 및 수질조사를 기반으로 우리 시에 적합한 라돈 저감장치를 개발해 전국 최초로 비상급수시설에 적용했다.

최종보고회에서 논의된 내용을 바탕으로 단기, 중기 계획을 용역 최종보고서에 반영해 12월에 연구용역을 마무리하게 된다.

박월훈 시민안전실장은 “자연방사성물질에 대한 시민 우려는 먹는물공동시설에 국한시키지 않고 이번 용역을 통해 모든 지하수에 대한 안전이 담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며 “지하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인 관리와 개선방안을 모색해 시민이 체감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