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도민 중심 토지행정 혁신’…2021년 토지행정 운영 계획 발표
기사입력: 2021/01/21 [22:34]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는 21일 도와 16개 시군구 부동산‧공간정보 업무 담당자 등이 비대면으로 참석한 가운데, ‘2021년 토지행정 운영 계획’을 발표했다.

 

이 계획은 도민 중심의 지적‧공간정보 행정을 실천하기 위한 토지대장 한글화 디지털 구축 등의 내용이 담겼다.

 

도는 이 자리에서 올해 ‘토지역사 재정립과 공간정보를 통한 토지행정혁신’ 비전을 선포, 7개 분야 69개 과제를 중점 추진하기로 했다.

 

주요 사업을 보면 일제 강점기부터 왜곡되거나 잘못 명명돼 사용하는 지명을 전수 조사해 정비, 우리 고유의 정체성과 역사성을 재정립한다.

 

특히 100여년 전에 만들어진 구 토지대장을 한글화 디지털로 구축해 대장 정보를 온라인으로 열람‧발급받을 수 있도록 한다.

 

이 사업은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것으로타 지자체의 수범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발전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행정데이터 공간 클라우드 구축사업을 추진, 공공‧민간의 다양한 데이터를 연계‧통합해 공간정보 빅데이터로 구축한다.

 

또한 미세먼지, 악취배출, 교통정보 등 5개 실과 행정데이터를다차원분석지도로 개발해 디지털 과학행정을 구현할 계획이다.

 

이밖에 △드론산업 중장기계획 수립 △드론 활용 SOC자산 토지이용조사 활용방안 마련 △지역특화 드론 활성화 인프라 구축 등 행정과 드론접목을 통해 토지행정 혁신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실천하는 선제적 토지행정 혁신을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를 준비하겠다”며 “도민 재산권 보호와 도민 중심의 행정서비스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