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대전2호선 트램 설계용역업체와 간담회 실시
기사입력: 2021/01/21 [22:33]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전국 최초로 상용화되는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사업’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실시설계용역 지역업체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날 시청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한국엔지니어링협회 박용성 지회장 외 도시철도 2호선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에 참여하고 있는 5개 대전지역 용역업체 대표가 참석했다.

박용성 지회장 등 지역업체에서는 공구별로 1개 공동수급체만 낙찰받는 1사 1공구제를 적용해 많은 대전지역 업체가 참여해서 기술력 확보와 타 도시 트램 사업에도 참여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됐고 코로나 19로 어려운 시기에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간담회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트램이 안정적으로 건설될 수 있도록 지역 업체가 힘을 모아 줄 것과 실적과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트램의 선도적 역할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대전도시철도 2호선은 총사업비 7,492억원을 들여 총연장 36.6㎞, 정거장 35개소, 차량기지 1개소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기본 및 실시설계를 2022년까지 마무리하고 공사를 시작해 2027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