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 효과조사 결과 어업인 만족도 80.2%
기사입력: 2021/01/25 [21:1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가 지난해 추진한 수산종자 방류사업이 어업인 소득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류사업에 대한 어업인 만족도도 80%를 웃돌았다.

충남도는 25일 한국수산자원공단에 위탁해 분석한 ‘2020년 수산종자 매입 방류사업 효과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부터 추진한 5단계 효과조사 중 2차년도 결과이며 대상 품종은 꽃게, 넙치, 대하 3품종이다.

조사 결과, 서식 환경은 3개 지역 모두 1~2등급 수질로 분석됐으며 저질, 먹이생물, 은신처 등 제반 해양환경이 방류한 생물의 서식에 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전자 분석 결과에서는 방류한 종자가 어획되는 혼획률이 꽃게 6%, 넙치 77.5%, 대하 25%로 높게 나타나 방류사업이 어업 소득에 실질적으로 기여한 것을 확인했다.

유전적 다양성은 꽃게 0.9077, 넙치 0.7557, 대하 0.7483으로 양호한 수치를 기록해 변화하는 해양환경에 적응할 수 있는 높은 수준의 진화 잠재력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편익비용비율은 꽃게가 3.16, 대하가 2.46으로 나타나 방류에 들어간 비용 대비 2~3배의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도는 효과조사와 함께 어업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현장의 의견도 수렴했다.

태안·서산·당진 지역 해수면 어촌계 34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5%에 달하는 222명이 전년도 대비 어획량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종자 방류사업이 어업인 전체 소득 증대 기여하는지 묻는 문항에서는 81.4%가 기여한다고 답했고 사업 만족도에 대한 문항에는 80.2%가 만족한다고 답했다.

방류 선호 품종으로는 꽃게, 대하, 주꾸미, 바지락, 조피볼락, 넙치, 전복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김종섭 도 수산자원과장은 “올해 약 52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내 10개 시·군에 20개 품종 약 1억 6000여 마리의 우량종자를 방류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어업인 소득 향상을 위한 방류사업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