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도심속 시민체험 양봉장 운영… 4월 중 운영 실시
기사입력: 2021/02/24 [22:4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대전시민의 여가 생활과 양봉 산업의 저변 확대를 돕기 위해 대전 시민체험양봉장 운영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전시민체험양봉장은 2014년 벌통 100군 규모로 시작해 지금까지 매년 운영되고 있으며 시민들의 높은 관심으로 현재 연간 750군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체험양봉장은 아카시아, 밤나무 등 꿀을 만들기 위한 밀원이 풍부한 곳에 위치하며 4월부터 7월까지 양봉 체험 및 수확을 실시해 참가자에게 벌꿀과 화분을 제공한다.

체험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거주 지역의 자치구청 홈페이지를 참고해 기간 내 신청해야 하며 참가비용은 1인당 10만원으로 체험양봉장 운영 및 벌꿀 생산 비용에 사용된다.

대전시 관계자는 “체험양봉장은 시민의 여가 생활을 도울 뿐만 아니라 우리 지역 양봉산업을 홍보하는 사업으로 이를 통해 대전 시민의 지친 심신과 지역 경제가 조금이나마 회복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방역 사항을 준수하고 온라인 교육을 적극 활용해 시민들이 안전하게 양봉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