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산군,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 개최
기사입력: 2021/03/01 [20:11]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금산=뉴스충청인] 금산군은 3월 1일 금산군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추진위원회 주관으로 102주년 3.1일절 기념 평화의 소녀상 및 강제징용 노동자상 제막식을 개최한다.

 

이번에 설립된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의 크기는 각각 1.6m와 1.9m 크기로 재료는 청동과 화강석으로 이루어졌으며 금산 특색에 맞게 디자인을 다른 지역 동상들과 차별화했다.

 
또한 민간주도로 동상 건립에 의미를 부여해 지속적으로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관리해 후속들을 위한 역사 교육의 장으로 만들어 갈 예정이다.

 

문정우 금산군수는 “충효예공원은 마음을 담아 사람들을 대하라는 의미가 담겨져 있는 공원으로 인근에는 효와 예를 중시하는 향교가 자리하고 있다”며 “이곳에 평화의 소녀상과 강제징용 노동자상이 함께하는 것만으로도 역사적으로 의미가 있어 후손들에게 올바른 역사의식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건립추진위원회는 지난해 2월 금산청년회의소와 금산군여성단체협의회가 함께 발대식을 가지고 본격적인 활동에 임한 후 일반 군민, 단체 등 240여 명의 동참으로 5700여 만원의 후원금을 모아 소녀상과 노동자상을 제작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