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서관, 코로나 시대 비대면 대출 서비스 강화
기사입력: 2021/03/01 [20:36]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서관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더욱 확대 시행한다.

 

도서관에 따르면 이달부터 일반도서와 전자책의 대출 권수를 상향하고, 연체일수 하향 조정, DVD 및 블루레이 관외 대출 서비스를 추진한다.

 

이번 조치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으로 집에 머무는 도민이 많아짐에 따라 더 많은 도서관 자료를 온라인과 가정에서 이용할 수 있도록 운영 정책을 변경한 것이다.

 

일반도서와 전자책 대출 권수는 기존 5권에서 7권으로 상향했으며, 연체로 인한 도서 대출 정지 기간은 연체도서수와 연체 일을 합산해 정지하던 방식에서 연체일 만큼만 대출을 정지하도록 조정했다.

 

그동안 충남도서관 내에서 열람만 가능하던 DVD와 블루레이 자료도 각 가정에서 15일간 볼 수 있도록 관외 대출 서비스를 시행한다.

 

도서관 회원은 1인당 3편의 자료를 대출할 수 있으며, 일반도서와는 달리 대출 연장이나 예약, 상호대차 등의 서비스는 지원하지 않는다.

 

나병준 도서관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상황에서도 도민이 충남도서관에 보내주신 관심과 애정에 조금이나마 보답을 드리고자 도서관 서비스를 확대했다”며 “앞으로도 도민들의 독서문화 진흥 향상과 더 많은 도서관 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