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정치 신인들 애간장…예비후보 등록도 못할 판
기사입력: 2015/12/08 [23:1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청인

여야의 선거구 획정 협상이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어 내년 총선을 준비하는 정치 신인들의 애간장을 녹이고 있다고 한다.

지역 정가에 따르면 내년 20대 총선 예비후보 등록일이 다가오고 있지만 여야의 선거구 획정은 여전히 표류 중이고 ‘총선 룰’ 마련도 부지하세월이다.

정치 신인들은 오는 15일부터 예비후보 등록을 할 수 있다. 이때부터는 제약적이긴 하나, 선거운동을 할 수 있어 이들에게는 매우 중요한 시점이다.

하지만 연말까지 선거구가 획정되지 않으면 내년 1월 1일부터 예비후보 등록이 무효 되고 자격마저 상실돼 선거사무소 설치나 명함 및 홍보물 발송 등 선거운동을 할 수 없게 된다.

예비후보자로 등록되려면 관할 선관위에 신청을 해야 하기 때문에 선거구가 반드시 존재해야 하지만 오는 31일이 지나면 선거구 자체가 존재하지 않게 된다.

이는 헌법재판소가 올 연말을 법 개정 시한으로 정했기 때문에 오는 31일까지 선거구 획정을 완료하지 않으면 당연히 예비후보의 신분은 사라지고, 법으로 보장된 선거활동도 할 수 없게 된다.

반면 현역 의원들은 아쉬울 것이 없다.

의정보고회나 정책 설문조사, 각종 단체에서 주관하는 행사에 참여하는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현역 프리미엄'을 한껏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정치 신인들에게는 답답하고도 속 터지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그렇지 않아도 정치 신인들은 조직이나 인지도 등에서 현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밀리는 상황에서 예비후보 등록 무산으로 자신을 알릴 기회조차 박탈된다니 속이 터질 수밖에 없다.

더욱이 이 같은 선거구 획정 지연은 유권자들의 올바른 선택에도 악영향을 주게 된다. 선거구 획정 문제는 각 당의 공천 룰로 이어지면서 후보자가 누구인지도 모르는 ‘깜깜이 선거’가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작금의 여야 줄다리기는 유권자들의 권리마저 박탈시키는 폭거라고 말하지 아니할 수 없다. 여야는 선거구 획정을 대승적인 입장에서 결단해야 한다. 언제까지 싸움만 하고 있을 건가. 시간이 없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