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유성구 전민동에 코로나19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 개원
기사입력: 2021/04/13 [20:5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세종=뉴스충청인] 충청권 코로나19 경증 환자의 격리치료를 위해 조성한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가 13일 대전시 유성구 전민동 LH토지주택연구원에 문을 열고 14일부터 본격 운영에 나선다.

충청권 지방자치단체 공동운영체계에 따라 대전, 충남은 앞서 생활치료센터 운영을 마쳤으며 세종시는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센터운영을 맡게 된다.

입소대상자는 세종시를 포함한 대전·충남·충북 시·도민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경증·무증상 확진자다.

시설규모는 환자용 84실, 운영용 48실 등 총 132실로 168명의 확진자를 수용할 수 있다.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는 세종특별자치시가 단장을 맡아 환경부, 소방·경찰청 등으로 구성된 정부합동지원반으로 운영된다.

세부별로는 운영총괄반 ,의료심리지원반, 시설관리반 ,구조구급수송반 질서유지반 등 5개반으로 운영된다.

근무인력은 세종시를 비롯한 대전시·충남·충북도에서 파견하며 의료인력은 의사, 공보의, 간호사, 방사선사 등 총 10명이 투입된다.

시는 24시간 의료인력 배치, 행정·방호·시설·물품 관리 24시간 임의교대 운영, 인근 시·군, 소방서 의료기관 비상연락체계 구축 등을 통해 코로나19 경증 확진자의 치료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이준우 시 재난관리과장은 “충청권 제4호 생활치료센터 개원으로 지역 확진자들이 건강하게 완치될 수 있도록 의료지원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