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부여군수, 코로나19 관련 대군민 담화
기사입력: 2021/04/13 [21:55]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부여=뉴스충청인] 박정현 부여군수가 13일 최근 잇따른 지역 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하여 대군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담화문에서 박 군수는 “작년 2월 23일 이후 지금까지 부여에서 발생한 확진자는 총 31명이며, 자가격리 125명, 능동감시 54명, 수동감시 71명에 지난 6일 동안 전수 검사한 인원은 1,084명”이라 전하며, “자가격리 전담 공무원만 해도 125명에 이르지만 철저한 역학조사와 선제적인 방역조치로 각각의 연결 고리는 다행히 차단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부여군 공직자 중에도 13일까지 확진자와 자가격리자가 발생하여 전면소독을 완료했고, 초촌면 행정복지센터와 옥산면 홍연보건진료소는 14일까지 임시 폐쇄조치했다.”면서 “비상상황임을 명심하고 부득이 발생한 업무공백은 직원 기동배치를 통하여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지속적인 선제검사를 통해 확산차단에 주력하고 질병관리청 방역지침에 따라 군민의 사생활을 담보한 투명한 동선공개, 4월 15일부터 진행되는 75세 이상 백신예방 접종에도 차질이 없도록 준비하며 군민 여러분의 입장에서 생각하여 엄중한 상황을 예의 주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담화문에서 박 군수는 지역 내 확진자 증가에 따라 불안해하고 있는 군민에 대한 응원과 당부의 메시지도 아울러 전했다.  

 

박 군수는 “부여는 한 가족이며 우리가 함께하지 않으면 다 같이 무너지므로 비장한 마음으로 이 위기를 넘어야 한다”면서 “저 부터 비상한 각오로 앞장서며 지역사회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사력을 다하겠으니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한마음 한뜻으로 힘을 모아 달라”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앞서 박 군수는 청내 방송을 통해 산하 공직자들에게 전한 당부 메시지에서 “우리군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함에도 불구, 코로나로부터 군민을 지켜내기 위해 일선에서 격무에 시달리고 있는 전 직원 여러분의 노고에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코로나19 대응은 부서장, 읍면장을 중심으로 정확하고 신속한 상황판단이 중요하며, 다소 간 오류나 착오가 있더라도 최종적인 책임은 군수가 지겠으니 안심하고 소신껏 업무에 전력을 다해 달라.”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