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노사상생 ‘좋은 일터’ 조성 약속사항 선포
기사입력: 2021/06/07 [21:50]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대전=뉴스충청인] 대전시는 대전형 노사상생 모델인 ‘좋은일터’조성사업에 올해 참여하는 30개 기업이 노ㆍ사 간 합의된 약속사항을 7일 오후 시민들에게 알리는 선포식을 호텔아이시시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좋은 일터’만들기 약속사항 선포식에는 허태정 대전시장,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김용복 한국노총 대전지역본부 의장, 강도묵 대전ㆍ충남경영자총협회장, 고광훈 대전지방고용노동청장 등 노․사․민․정의 대표가 자리한 가운데 ㈜디앤티 등 30개 기업 대표가 함께 했다.

 

이 날 선포식에서 30개 기업 대표는 ‘노사협력을 통한 일하는 방식 개선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하는 공동 서명과 함께, 각 기업별로 사업 개선과제를 정하고, 약속사항 이행을 시민 앞에 선포함으로써 오는 12월까지 이행과제를 수행하게 된다.

 

올해 참여기업이 실천할 약속사항은 근로시간 단축, 근로안전 및 편의시설 확충의 2개 필수과제와 비정규직 보호 등 6개의 선택과제로 제시된 8대 핵심 실천과제* 로 구성됐다.

 

* 8대 핵심과제: (필수과제)❶근로시간 단축, ❷근로안전 및 편의시설 확충, (선택과제)❸비정규직 보호, ❹원ㆍ하청 관계개선, ❺일ㆍ가정 양립 환경조성, ❻노사관계 개선, ❼인적자원관리 선진화, ❽문화여가활동지원

 

한편,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코로나19의 어려운 경제여건에서도 좋은일터 조성사업에 25개 기업이 참여했으며, 좋은 일터 만들기 추진성과 분석결과, 참여기업 평균 주당 근로시간 3.25시간 단축했고, 이를 통해 196명의 신규 근로자를 채용했으며, 42명의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의 성과를 거뒀다.

 

 * 그 외에도 원ㆍ하청간 관계개선(7기업 17회), 비정규직 보호(11기업 18건), 일ㆍ가정 양립 문화조성(21기업 96건), 노사관계 개선(24기업 73건), 작업장안전 시설 및 환경개선(25기업 144건), 인적자원관리 선진화(24기업 57건), 문화 여가활동 지원(12기업 18건) 등

 

이날 행사에서 허태정 대전시장은 “좋은 일터 조성사업은 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로 근로환경 개선 등을 유도함으로써 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지역 일자리의 질을 높이면서, 일자리를 늘리는 성과를 이뤄냈다”며, “이 후에도 많은 기업들이 노사가 함께 협력하면서 상생을 이뤄가는 기업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유도하여 지역 내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확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