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임가소득 상위 기록…중장기 산림정책 결실
기사입력: 2021/06/17 [22:28]  최종편집: 뉴스충청인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공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수환 기자

 

 

[내포=뉴스충청인] 충남도 지역 임업인들의 소득이 전국 상위권을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해 도내 임업소득은 2068만 원으로, 전국 1177만 원을 크게 웃돌았다.

 

이를 순위로 환산하면 전국에서 임야면적(49.7%)이 적은 편임에도 9개 광역도 중 2위이다.

 

특히 임가소득은 4709만 원으로, 전국 3위를 기록했다.

 

도는 소득이 증가한 이유로 수실류 등 단기소득임산물 판매 증가와 겸업소득 증가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도는 앞서 87.2%가 사유림이라는 지역 특수성을 반영, 차별화한 “충청남도 중장기 산림정책”을 수립하고 도민들과 함께 비전 선포식을 거행한 바 있다.

 

이 정책을 살펴보면 △임산물 생산 기반 및 가공유통 지원 확대 △찾아가는 맞춤형 산림경영서비스 △대리경영 지원 등 사유림 경영을 활성화하고 임가의 산림소득을 높이는데 중점을 뒀다.

 

그 결과 밤 생산량은 전국의 55.3%, 표고버섯은 전국의 29.2%를 차지했다.

 

이상춘 도 산림자원과장은 “향후 임가경제조사를 참고하여 임가 경영개선 등 소득증대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남은 중장기 산림정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여 도민 모두 산림의 경제적·공익적 혜택을 풍성하게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충청인 & cnd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